애플 애플 에어팟(AirPods)이 고장난다면?


구입한지 1주일만에 에어팟을 세탁기에 넣고 돌려버렸습니다.

제품 자체가 무선이다보니 차마 주머니에 넣어둔걸 빼지 않고 돌려버렸네요.


세탁기가 돌아가는 동안 전원이 켜지고 꺼지고 완전 침수되어 충전기/이어폰 모두 작동이 되지 않는 상황이 되었습니다.


애플 서비스센터에 내방한 결과 제품의 분해 수리는 어렵고 1:1 교체되는 리퍼를 이용할 수 있는데

리퍼의 가격은 각 서비스센터마다 가격이 상이하며, 결론부터 말하면 새 제품보다 비싸다는 것 입니다.


에어팟의 공식 판매가는 219,000원 입니다. 그러나 각 파트별 가격은 89,000원 ~ 106,000원까지 다양했습니다.

여기서 각 파트별은 (제품 충전 본체, 왼쪽, 오른쪽) 을 뜻합니다.


 수리업체 

 수리비

 대우전자

\ 89,000

 UBASE

\ 89,000

 앙츠

\ 96,000

 투바

\ 104,000 

< 2017.11.23 유선 문의 기준 >



한마디로 제품 전체가 침수되었다면 개별 파트가격 * 3을 해야 교체가격이 된다는 것이죠.

가장 싼 89,000 * 3 = 267,000원이 되는 셈입니다.


새 제품에는 라이트닝 케이블도 들어있는데 센터에서 교체를 받게되면 48,000원을 더 주고 제품은 반납하고

리퍼 제품으로 교환을 받을 수 있는 아이러니한 상황을 만나실 수 있습니다.


사실상 에어팟은 '소모품' 으로 보고 전체가 무상보증외로 고장났을 경우 서비스센터 내방 없이 새 제품을

구매하는것이 가장 이로운 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.



추가로 이번 수리비를 관련으로 애플케어와 서비스센터등을 통해 새롭게 알게된 부분이

각 센터마다 공임료는 다르며, 각 센터마다 수리비는 다르게 책정될 수 있다는 내용입니다.


일괄적인 A/S가 불가능한 위탁방식의 서비스는 할말을 잃게 만듭니다..^^


저작자 표시
신고

티스토리 툴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