무선 구역 확장! ipTIME Extender 11ac 사용기

 

안녕하세요! 녹차빙수입니다.


지난 포스팅에서 무선 구역 확장! ipTIME Extender 11ac 개봉기를 작성하였는데요


이번에는 두 번째 편인 사용기입니다.

 

이 사용기는 (주)이에프엠네트웍스 & 다나와 체험단을 통해 제공받아 작성하였습니다.

 

1. 제품 설치

 

ipTIME Extender 11ac의 설치방법은 총 3가지가 존재합니다.

1. LAN 포트 활용 PC와 연결한 뒤 설정 페이지를 통한 연결
2. WPS 버튼을 활용한 연결
3. 스마트폰을 이용한 연결

그중 저는 스마트폰을 활용한 연결을 이용하였습니다.
안드로이드/IOS 전부 지원하며 구글 플레이 스토어나 앱스토어를 통해 'ipTIME Ext'로 검색하여
앱을 다운로드/설치하실 수 있습니다.

 

 

  

 

Extender 11ac를 처음 구동시키고 앱을 실행하면
스마트폰에서 자동으로 초기화된 Extender를 찾고 접속하게 됩니다.

 

 

그다음 확장할 무선 네트워크를 잡아주고, 확장 방식을 선택한 뒤
EXTENDER 설정 적용하기를 눌러주면 끝입니다.

 

이 제품은 2.4Ghz(300Mpbs) 와 5Ghz(433Mpbs) 까지 확장 가능한것이 특징입니다. 

스마트폰으로 설정하는 방식이 매우 편리하고 간단합니다.

 

 

WI-FI 확장 방식은 상황에 따라 여러 가지를 제공해서
한 번에 모아보았습니다.

자신의 무선인터넷 상태와 2.4Ghz / 5Ghz 대역의 특성을 확인하여
최상의 쪽으로 잡아주시면 됩니다.

저의 경우는 2.4Ghz/ 5Ghz 대역을 전부 사용하고
거실에 5Ghz 대역이 필요하여
2.4Ghz & 5Ghz -> 2.4Ghz & 5Ghz를 선택하였습니다.

 

 

2.4Ghz / 5Ghz 모두 확장 연결되었을 때 점등되는 LED 모습입니다.

 

 

 

2. 제품 성능

 

 

 

제품 성능 테스트는 연결된 신호 세기가 2.4Ghz/ 5Ghz 모두
100%인 상태에서 진행되었으며
테스트가 진행된 곳의 전파 구조에 맞게

2.4Ghz & 5Ghz -> 2.4Ghz & 5Ghz 확장 방식을 이용하여 측정하였습니다.


 

 

테스트에 활용된 구역 구조입니다.
테스트에는 메인 공유기 ipTIME A5004NS가 사용되었습니다.

측정 장비: 삼성 갤럭시노트 3
측정 대역: 2.4Ghz / 5Ghz     
메인 장비: ipTIME A5004NS    
가입 회선: KT 기가인터넷 콤팩트 (500Mbps)


* 측정 결과는 여러 환경에 따라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.

 

 

제품 성능을 측정하기 전에 이미 ipTIME 704BCM를 이용하여 멀티 브리지를 이용하고 있다가
성능 면에서 크게 좋은 효과를 보지 못해 기대하지 않고 있었습니다.

하지만 Extender 11ac를 달고 측정한 결과에서 생각보다 잘 나온 결과에 놀랐습니다.

일단 Extender 장비이다 보니 지연시간(Delay time)이 늘어나는 건 어쩔 수 없는 상황이지만
5Ghz/ 2.4Ghz 대역 모두 기존 속도보다 빠른 속도를 보여주었습니다.

 

3. 종합

 

 

측정 결과를 종합하면 Extender 제품을 사용하였을 때
WI-FI 신호가 낮아 잘 안 잡히거나, 잡혀도 속도가 나오지 않아
사용이 어려웠던 구역들에 WI-FI 신호가 확장된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.

또한 Extender의 본 기능인 확장 이외에도
무선랜카드로 활용이 가능한 것과 유선 공유기에 꼽아 무선 환경을 구축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입니다.

조금 아쉬운 점이라면
유선랜이 100Mbps가 탑재되어 있다는 것입니다.
이 제품은 무선랜카드로도 부가적인 활용이 가능한 제품이고 5Ghz에 433Mbps 대역폭을 지원하지만
무선랜카드로 활용할 경우 100Mbps까지 밖에 동작되지 않는 것이 아쉬운 점입니다.

 

자신의 집에 WI-FI 음영지역이 있다면 충분히 구입을 고려해볼만한 제품이라고 생각됩니다.

 

그럼 이상으로 무선 구역 확장! ipTIME Extender 11ac 사용기를 모두 마치겠습니다.

 

고맙습니다.

 

 

티스토리 툴바